Okinawa Tourism Information:리조트의조식은,MaedaBreeze의본격파아메리칸블랙퍼스트로

리조트의 조식은, Maeda Breeze의 본격파 아메리칸 블랙퍼스트로

post : 2016.03.31 00:00

Maeda Breeze 는, 스노켈링의 메카 마에다 미사키의 바로 옆,

런너나 사이클리스트 들이 달리는 국도 6호 길가에 있는 모닝카페 입니다.

오너 부부의 부인 아라사키 나오코 씨가 만들고,

아메리카인인 아빠와 오키나와 출신의 엄마를 가진 남편 Hiroto "JJ" Arasaki씨가 확실히 보증하는,

본격파 아메리칸 블랙퍼스트를 드실 수 있습니다.

 

일본인에게 일반적인 계란 후라이는 [써니 사이드 업].

아메리카인은 흰자를 제대로 익힌 후, 뒤집어 (오바),

노른자의 면을 가볍게 (이지) 구운 [오바 이지]가 일반적이라고 합니다.

 

계란 후라이는 양면을 구워도, 노른자는 걸쭉.

베이컨은 손에 들고 먹어도 될 정도로 바삭바삭.

포테토의 조리는, 기름을 많이 먹기 쉬운 해쉬 브라운이나 프라이드 포테토가 아닌 매쉬 포테토로 양면을 가볍게 익혀

색을 입힙니다.

오렌지 쥬스는 갓딴 오렌지를 브렌드한 오리지널.

스프는 제철의 야채를 사용하고,

샐러드 드레싱은 재료의 맛을 방해하지 않는 심플한 핸드메이드.

 

바다를 제일 좋아하는 두사람이, 바다의 바로 옆에 오픈한 가게입니다.

부부의 취미이기도 한 사이클링 애호가나 외국인에게 인기.

 

모닝플레이트는, 일본인에게도 친숙한

컨비네이션인데, 섬세한 부분은 정성을 들여,

맛의 비밀이 숨겨져 있습니다.

 

두껍게 썰은 베이컨과 매쉬 포테토를 겹쳐 포크로 찔러,

걸쭉하게 펼쳐진 노른자에 찍어서 앙.

하나하나가, 빼놓지 않고 조리되어 있기 때문에,

왕도의 맛이 입안에서 펼쳐집니다.

 

 

단품으로 주문도 가능하므로,

프렌치 토스트에 베이컨이나 매쉬 포테토를 곁들여도 좋습니다.

바게뜨로 만든 프렌치 토스트는, 빵 가장자리의 씹는맛이 일품.

두껍게 썰어 포만감도 있으면서,

시럽이나 생크림이 달지 않게 얹어져 있어,

몇개라도 먹어버릴 것 같습니다.

 

테이크 아웃이나 홀 주문도 OK인 나오코씨 특제 캐롯 케잌.

 

이쪽도 아메리카인이 좋아한다는 캐롯 케잌은,

커다란 건포도와 호두가 들어가 볼륨 만점.

 

어떤 메뉴라도, 아메리칸 스타일의 왕도를 벗어나지 않고,

가능한 헬시 하게, 라는 생각이 담겨있습니다.

 

 

샌드위치나 미트로프의 런치도 있고,

샌드위치는 테이크 아웃도 OK 이므로,

바다를 보면서 피크닉의 친구로도 좋습니다.

 

 

리조트 호텔이 줄을 지어 서있는 온나손 베이 지역에서, 차로 10분정도의 거리.

전면 글라스 창으로 들어오는 빛 가운데서,

바다를 바라보며 먹는 런치는, 특별한 추억이 될 것입니다.

 

Morning cafe Maeda Breeze

주소 / 오키나와현 온나손 마에다 1430-12

TEL / 098-989-8099

영업시간 / 8:00 - 16:00

정기휴일 / 화, 수요일

 

오키나와CLIP 포토라이터 아사쿠라 아야

 

 

 

Information

恩納村真栄田143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