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inawa Tourism Information:류큐요리를배울수있는야에세쵸의『고민가아카바나』에서휴식의하루

류큐 요리를 배울 수 있는 야에세쵸의『고민가 아카바나』에서 휴식의 하루

post : 2018.07.13 00:00

 
55년 이상의 류큐 붉은 기와 지붕의 고민가를 개조한 숙소『고민가 아카바나』가, 2016년 2월에 오픈했습니다. 숙소는 나하 공항에서 차로 약 20분. 한가로운 풍경이 펼쳐지는 야에세쵸에 있습니다.
 
 
 
전통적인 가옥은 통풍이 좋고, 또한 실내의 열기가 빠져나가기 쉽게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여름에도 에어컨 없이 쾌적하게 보낼 수 있습니다. 더운시기가 긴 오키나와 가옥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네요. 다다미 15조 정도의 일본식 방은 인원이 많아도 느긋하게 쉴 수 있고, 아이 동반이어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습니다.
 
 
사탕 수수 잎으로 염색한 "우지 염색"의 태피스트리와 요잔 가마에서 만든 화분도 자연스럽게 장식되어 있었습니다.
 
 
쿠챠구와 (뒷 자리)라고 불리는 방은 산실이나 침실로 옛날에는 사용되고 있었다고 합니다.
 
 
풀 향기에 치유되며  숙면할 수 있는 다다미 침대도 인기.
 
숙소는 물론 일동 전세. 1박 15,000엔~ (세금 포함)으로, 3박 이상은 첫 날부터 15% OFF. 정원은 약 5명이지만, 3,000엔 플러스로 1명 더 추가할 수 있습니다. 2명이 묵어도 5명이 묵어도 요금이 같기 때문에 많은 인원으로 묵어보고 싶군요.
 
 
그리고 다른 숙소에는 없는 서비스도! 실은 오너 아베 아야노씨는 류큐 요리 연구가. 숙박객에게 류큐 요리를 가르쳐 줍니다. (예약 필요) 숙소 주방에서 요리 교실를 열고 있기 때문에 부담없이 체험 할 수 있답니다. 
 
 
요리 내용은 그때마다 틀리지만 현대식으로 어레인지하지 않은 고전적인 류큐 요리를 3종류 만듭니다. 이번에는 나카미지루 (돼지 곱창국), 쿠부이리치 (다시마 볶음), 그리고 탄무 (토란과 비슷한 야채)의 덴가쿠 (된장 구이)를. 심플하고 담백하지만, 각각의 재료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오키나와의 전통 요리. 화학 조미료는 일절 사용하지 않습니다. 가다랭이와 돼지 국물, 그리고 야채만으로 낸 맛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의 깊은 맛. 한정된 재료를 최대한 살려 다른 나라 사람을 대접했다는 역사가 있는 류큐 요리는 지혜가 많이 들어 있습니다. 조상님의 지혜를 오키나와에 머무는 동안 배워보시는 것은 어떠세요?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입니다.
 
 
아베씨는, 이전 이 섬 야채 (오키나와의 전통 야채)를 메인으로 사용한 카페를 경영하고 있었지만「류큐 요리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게를 그만두었다고. 당시 "이 야채 이름이 뭐에요?"라고 질문하는 지역 손님이 많아, 지역 주민이 섬 야채를 너무 모른다는 것에 놀라, 이런 상태라면 섬 야채도 섬 야채로 만든 류큐 요리도 없어져버릴지도 모른다...고 느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오키나와의 전통 음식 문화를 계승하기 위해서는 현지인들에게 섬 야채와 류큐 요리를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아베씨는 전문 학교에 다니면서 지식과 기술을 습득. 그 후, 류큐 요리 연구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많은 분들에게 섬 야채와 류큐 요리를 전하고 싶다"고.
 
「카페에 온 많은 손님이 "할머니 집에 놀러 온 것 같다."며 좋아해 줘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류큐 요리 공부를 하기 위해 폐점했지만, 땅과 건물을 주체하지 못하고... 그래서 숙박 시설로 리폼을 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고민가를 체험 해 주었으면."이라는 아베씨.
  
 
숙소 근처에는 관광 명소 간가라 계곡, 오키나와 월드, 현내 최대의 종유동 교쿠센도 등이 있어, 남부 관광을 메인으로 즐기고 싶은 분에게 딱.
 
 
류큐 요리를 배울 수 있는 특유한 숙소! 가족이나 친구들과『고민가 아카바나』에 묵으면, 반드시 기억에 남는 오키나와 스테이가 될 것입니다. 다음 오키나와 여행 때 묵어보시는 건 어떠세요?
 
 
고민가 아카바나
주소: 오키나와현 시마지리군 야에세쵸 고친다 38번지
전화: 098-998-8414
일동 전세 ¥15,000/ 1박 (5명까지)
※ 추가 ¥3,000/ 1명
※이 기사는 2016년 6월 작성된 기사입니다.
 
오키나와 CLIP 포토라이터 Sachiko
 
 ▼ 오키나와현 야에세쵸의 추천 명소
오키나와의 가장 오래된 시사 「토모리노 이시보리 우후지시」
야에세쵸에 있는「하타오리 공방 시욘」의 직물 
붉은 기와 지붕의 오래된 민가에서 맛보는 쫄깃쫄깃한 파래 소바 [야기야] 

Information

沖縄県島尻郡八重瀬町字東風平38番地